오수봉의 약속 꼭! 지키겠습니다.

하남뉴스

  • 하남사랑
  • 하남뉴스
하남시의 새로운 뉴스을 알립니다.
작성일자 2014-04-23
제목 "▶謹弔◀ (근조) 어린 영령을이여! 편히 잠드소서"




새하얀 종이 같은 어린 넋들을 앞에 두고
무슨 말을 찾고 있는지,
죽음이라 적어도 죽음에 닿지 못하고
슬픔이라 적어도 슬픔에 미치지 못합니다.

울던 새들은 간 곳 없고
지던 꽃들은 흔적이 없습니다.

사방에서 들려오는 진혼의 노래들은
그 끝이 울음에 닿아 있지만
땅을 쳐도 굳은 땅이 흔들리지 않고
하늘을 우러러도 무심한 하늘이 무너지지 않습니다.

그분들의 어깨 들썩임에 우리가 따라 흔들리고
그대들의 주검 앞에서 우리가 무너져 내리니
어린 넋들이여, 이 땅에 남겨진
못난 사람들의 눈물만 받고 가소서.

아, 봄의 한가운데에서 져버린  그대들이여,
어리석은 눈물 바다를 저으며
하얀 종이배 되어 가벼이 떠가소서.


진혼곡/류시하